CRM

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

고객과의 소통이 중요해 지는 시대이다. 그래서 고객들의 정보를 정리하고 분석하는 작업이 미래의 비지니스 기회를 얻게된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중 명함을 사진찍어 주소록에 저장하는 기능을 이용하면 고객의 정보를 쉽게 수집할 수 있다. Remember, Camcard 등을 활용하여 사진을 찍으면 고객의 명함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그리고 이 정보는 APPLE, Google 계정에 저장되어 자동으로 스마트폰과 동기화 된다. 이 메일을 보낼 때도 동기화된 정보를 이용하여 고객에게 메일을 보낼 수도 있고, KAKAO TALK, Facebook, Tweeter 등 SNS 의 정보도 공유할 수 있다. 그러나 무자비로 얻게된 고객정보는 떠 다니는 구름과 같은 정보일 뿐이다. 이 구름을 잘 조합하여 데이터를 만들면 이 것은 클라우드 비지니스 모델이 된다. (Cloud Business Model)

각자에 맞는 서비스를 찾아야 한다.

그러므로 기업체마다 자신의 업종 환경에 맞는 CRM Service 를 도입해야 한다. 처음엔 나도 고객정보를 별도로 저장해서 관리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하지만 정보가 너무 많고, 업무적인 부분과 비 업무적인 부분(중국요리집 전화번호, 콜택시 전화번호 등)이 혼합되어 정확한 정보를 파악하기가 어렵다. 그렇다고 엑셀을 이용해서 이러한 정보들을 모아두는 것 또한 쉽지 않은 작업이다. 엑셀과 같은 시트작업은 시각화가 좋지 않다. 그러므로 시각화와 정보검색이 Form 형식으로 만들어져서 하나의 고객의 카드를 볼 수 있는 시각적 효과를 주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별도의 CRM 을 관리하고, 공유자들을 모집하여 정보를 쉽게 공유할 수 있어야 한다.

정보의 가공은 주의해서 해야한다.

고객의 데이터는 결국 미래다. 그러나 무분별하게 얻게되는 고객정보로 인해 개인정보 피해를 입게되어 오히려 고객과의 관계에 역효과가 날 수 있으므로, 말을 할 때나 글을 쓸 때 고객과의 관계속에서 얻게된 정보가 아니면 되도록 사실적인 부분은 숨기는 것이 좋다. 고객이 이렇게 의심하는 순간 비지니스에 금이 가기 시작한 것이다. “그걸 어떻게 알았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